2008. 3. 3. 13:57

추격자를 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격자, 2008

감독
나홍진

출연
김윤석 (전직형사, 엄중호)
하정우 (연쇄살인범, 지영민)

범죄, 스릴러, 액션


출장 안마에서 포주로 일을 하는 주인공은 전직 형사이다. 어느날 데리고 있는 여자들이 하나둘씩 사라지는데.. 이들이 사라지던 날 여자를 불렀던 번호가 모두 동일 번호임을 알게 되고.. 그때 지금 미진이 그에게 향하고 있음을 알게 된다. 전직 형사로서의 감인지 그냥 느낌인지 무언가 낌새를 차리고 미진에게 그자의 주소를 문자로 보내라고 지시 하고, 그를 잡기위해 돌입한다. 그자는 바로 연쇄 살인범이었다. 이렇게 스토리가 시작되고, 주인공 엄중호는 그를 잡기위해 열심히 노력한다. 그러나 여자들은 이미 죽은 뒤고, 미진도 이미 공격을 받은 후다. 여러가지 정황을 이용해서 그를 추적을 하지만... 경찰이나 검찰은 전혀 도움이 되지 못하고 혼자서 결국 모든것을 해결하려 하는 주인공... 미진에게는 딸이 있음을 알게 되고, 그 딸을 데리고 다니면서 단 하루밤 동안 끈질긴 쫓고 쫒김이 계속된다. 사이코적인 기질을 가진 연쇄 살인범 지영민은 결국 경찰에 잡히게 되지만.. 증거 불충분으로 영장이 기각되어 풀려나게 되고. 사태는 더욱더 급박하게만 돌아간다...

 일반적인 범죄 영화지만.. 상당히 잔인한 장면이 나와 인상을 지푸리게 되기도 하고, 전혀 범죄의 개연성 따위는 설명해 주지 않는 스토리 진행.. 나중에는 범행 동기가 알려지기는 하지만.. 상영시간도 2시간이 넘어 약간은 지루하기도 하다. 심각하고 잔인하고 피가 난무하는 영화 중간 중간에 코믹한 장면들도 많이 배치되어 있어서.. 좀처럼 정체를 알기 힘든 영화인거 같다. 정치권에 대한 냉소도 영화에 포함되어 있고... 유명 시장이 인분을 맞는 사건과 본 영화의 핵심 사건이 함께 맞물리는 장면도 그럽고, 코믹스러운 장면도 자연스럽지 못한 부분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두시간 내내 손에 땀을 쥐며 볼 수 있는 그런 스릴러 영화는 아니지만, 어느정도의 긴장감과 화면 전체에 보이는 피를 감상 할 수 있는 그런 영화. 연쇄 살인범의 살인 방법도 상당히 잔인해서 저절로 눈이 감겨지는 그런 영화이다. 사방에 피가 튀고, 어설픈 경찰의 행태와 정치인의 행태를 고발하는 듯한 메시지를 담고 있기도 하고.. 신고에도 낮잠을 즐기며 출동하지 않는 순찰차로 인해 피해자가 늘어만 가고.. 전직 경찰 신분의 한 일반인이 범죄자와 대면하는 장면등... 많은 사회의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 영화이다. 저녁을 먹기 직전에 영화를 봤는데.. 다이어트에는 효과가 그만일 듯 싶다. ㅎㅎㅎ
Trackback 1 Comment 10
  1. Favicon of http://tacii.tistory.com BlogIcon luk2U 2008.03.03 20:4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재미있게보면서 희한하게도 하품이나오던영화...

    살인범이 엄청태연하게 살인저지르는게 참신하다면참신하기도했고...

    좀만더 스피디한 진행이였으면 더좋았을꺼같아요!

    아쉬운건 살인동기가 아직도이해가안돼서....

    • Favicon of https://sarum.tistory.com BlogIcon 꿈꾸지않는자 몽포수 2008.03.04 17:57 신고 address edit & del

      살인 동기는 영화 후반부에 나오는데..
      한번에 나오는게 아니라.. 출장 안마녀의 주인공의 대화에서 살짝 언급이 되었다가, 경찰 취조과정에서 사오는 그 두가지 사실을 조합하면 대략적인 살해 동기가 나오는 것 같아요. ^^
      정말 너무나 태연하게 살인을 저지르는 장면은... 참...
      찾아 주시고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2. 2008.03.13 07:1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injs2.tistory.com BlogIcon 김쫑알 2008.03.17 00: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흠.. 영화 안본지 오래됐는뎅..

    다이어트라면.. 소화가 잘 안될거라는 얘기인가요?? ㅋㅋ

    • Favicon of https://sarum.tistory.com BlogIcon 꿈꾸지않는자 몽포수 2008.03.17 12:05 신고 address edit & del

      슬러쉬 무비처럼.. 피튀기고 그러는 장면이 좀 있어.
      머리에 정을 놓고 망치로 내려 칠랑 말랑 하는 장면이나..
      빚맞아서 피튀는 장면이나..
      소화가 아니라... 비위가 좀 상해. ㅋㅋ

  4. Favicon of http://king.tistory.com BlogIcon dkstory 2008.03.27 23:4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 행님이 영화 보는 횟수가 점점 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캬캬
    훔... 영화를 보면 하나씩 포스팅을 하시는 군요... 역시 행님은 부지런하세요... 크크

    • Favicon of https://sarum.tistory.com BlogIcon 꿈꾸지않는자 몽포수 2008.04.02 21:53 신고 address edit & del

      부지런하기는..
      가끔가다가 보면. 영화보고.. 한달있다가 올리기도 하고. 막 그래. ㅋㅋ

  5. 츠카노 2008.04.04 01:13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 영화포스팅이 늘어나는 이유가 있었군요..

    축하드립니다 ㅎㅎ

    아 언제 한 번 내려가야하는뎅... 쩝..

    • Favicon of https://sarum.tistory.com BlogIcon 꿈꾸지않는자 몽포수 2008.04.04 15:58 신고 address edit & del

      뭔이유???
      뭘 축하 한다는겨??
      근데.. 너 취직턱은 언제 쏘나? ㅋㅋ
      스승의 날때.. NS랑 DG도 온다고 하니까...
      너도 같이 오지 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