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6. 17. 17:17

효심




 머리가 희끗희끗하신 한 어르신께서 노모를 휠체워 태워 열심히 달리신다. 

지난 춘천 마임 축제 폐막식 행사에 젊은이들과 함께 열심히 줄지어 율동을 따라하시는 어르신과 그의 노모.. 

 내가 저 나이가 되어서 내 부모에게 저렇게 해 드릴 수 있을까?

 지금도 바쁘다는 핑계로.. 함께 해드리지 못하는데...

 저런 작은 추억 하나 부모님께 만들어 드리는 것이 참된 효도가 아닐까?

 참 마음이 따뜻해 지는 모습이었다. 

저 할머님의 얼굴엔 환한 미소가 가시지 않았다.

일본에서 온 한 공연자는 그 모습을 보고 특별히 인사를 건낸다.


'Photo Story > And So 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모  (0) 2009.09.03
연꽃... 연잎...  (23) 2009.07.29
효심  (4) 2009.06.17
보성에 다녀오다.. (대한다원)  (4) 2008.07.10
완도를 가다.  (0) 2008.07.08
한반도의 끝에서 "2MB OUT"을 외치다(?)  (2) 2008.07.07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joyoungtae.com BlogIcon JO 2009.06.17 22:41 address edit & del reply

    오..춘천 마임축제 하나 보군요.,.

  2. whoami 2009.06.18 03:50 address edit & del reply

    아 효도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