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7. 10. 06:25

보성에 다녀오다.. (대한다원)

지난 주말.. 보성에 다녀왔다..

광주를 거처 해남에 들렀다가, 완도도 들리고.. 보성을 거쳐 다시 광주로.. 그리고 이곳으로 돌아왔다.

오랜만에 잡은 카메라에 잔뜩 낀 안개 덕분에 그리 좋은 사진들을 얻지는 못했지만,

운치있는 곳에서 이런 저런 생각을 할 수 있어 좋았다.

012345678910111213

0123456789


 대한다원을 둘러보고 나오다가.. 주차장에 있는 화장실이 눈에 보였다.

무언가 생각을 하게 해주는 화장실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리고 기쁨을 얻는 곳. 비단 화장실 뿐만 아니라 푸른지붕 밑에 사는 사람도 욕심을 버리면 국민의 기쁨을 얻을터인데..

'Photo Story > And So 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꽃... 연잎...  (23) 2009.07.29
효심  (4) 2009.06.17
보성에 다녀오다.. (대한다원)  (4) 2008.07.10
완도를 가다.  (0) 2008.07.08
한반도의 끝에서 "2MB OUT"을 외치다(?)  (2) 2008.07.07
오랜만의 외출..  (2) 2008.04.17
Trackback 0 Comment 4
  1. 루키 2008.07.10 08:23 address edit & del reply

    휴가 다녀오셨군요. 보성~ 언젠간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2. Favicon of http://marsberry.tistory.com BlogIcon 네또레또 2009.06.12 11:1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꼭한번 가보고 싶은곳인데 흑ㅠ